지난번 여행에서 좋았던 시모키타자와를 다시 가기 위해 길을 나섰습니다.
아침에 꾸물럭 대다가 늦게 나와서 조식을 먹지못해서요.
신주쿠로 와서 아점(고급스럽게 브런지~)를 먹기위해서 적당한 식당으로 들어갔어요.



늘 느끼는 것이지만- 일본사람들은 전반적으로 밥을 많이 먹습니다~
아주 많이 나옵니다~ ^^
전반적으로 좀 짜고, 기름기도 많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면도 먹구요~
이렇게 배터지게 먹고 출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모키타자와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양백화점이라는곳이네요.
역 바로 앞에 있는곳인데여-
빈티지하고 에스닉한 물품들을 많이 팔더라구요.
저번에는 들어가보지 못한곳인데- 쇼핑에 큰 관심이 없어서 한번 훝어보고 나왔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아침이라서 그런지 골목이 조용하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1년 사이 골목들 풍경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뭐랄까요? 훨씬 더 번화해 졌다고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 마침 극단이 오픈을 준비하고 있더라구요.
화환이 우리랑은 다릅니다. ^^
꽃이 조금 들어가네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가장 큰 목적은 바로 이 커피숍에 다시 오기 위함이었어요.
2007년도에 갔을때 조용하고 좋았거든요.
주인 아저씨도 좋았구요~
하지만 이제는 오후부터 연다고 알림판에 써놓았더라구요.
그래서 느꼈지요. 아, 이제 시모키타자와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우울한 마음을 달래며, 빵을 사러 갔어요.
안젤리카 라구, 시모키타자와에서는 유명한 빵집이라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쉽게 먹어볼수 없는 메론빵과 카레빵을 사러 갔지요-
유명한 집이라서 그런지, 안이 북적 북적 대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잡고 하나 먹어본 메론빵.
먹다가, 가게 점원들이 먹지 말라고 제지하더라구요.
흠- 그래서 관뒀습니다.
뭔가 자꾸 아쉬워지는 시모키타자와 였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아직 이런저런 분위기가 가득하더라구요-
예전의 분위기는 잊었지만요-
그리고 이날은 비는 오지 않았고, 간만에 해가 났는데-
슬슬 덥고 습한 일본 날씨가 피부로 와 닿기 시작했습니다.
으으으으~!
(2009. 4. 13.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레나 2009.04.18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눈이 즐겁네요. 사진만 대충 보고 나중에 찬찬히 봐야지 하면 어느새 새 포스팅이 돼있으니 좀 숨이 차긴 하지만^^;; 어쨋든 활기찬 포스팅 좋아요, 좋아요. 잘 지내고 있을 거라 믿어요.^^

    • bride100 2009.04.20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랫만이에요~ 반갑습니다.
      ㅎㅎㅎ
      사실 요즘 먹고사는 문제+학교+가정 등등의 스케줄로 인해서.. 포스팅이 너무 소홀한것 같아서요~
      얼릉 일본여행기라도 올리려구요~ ^^

      엘레나님도 잘 지내시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