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마케팅 포인트가 없다. "추석엔 코메디"라는 단 한줄의 카피로 추석때 상영관에 들이댄 영화. [가문의 부할]이다. 2편과 연속성을 가지고 악당이 나타나 가문이 몰락(?)하지만 결국 다시 악당을 물리치고 부활한다는 내용. 그런데 내용이 중요한가? 그냥 웃으려고 극장에 가는 것이다.

먼 미국의 [덤앤더머]류의 영화에 무슨 줄거리가 필요한가? 과거 한국의 어린이들의 동심을 사로잡은 [영구]시리즈에도 줄거리는 필요없다. 요즘 초특급 히트작이라는 [갈갈이 형제]도 마찬가지. 단지 대상이 한국의 성인이라는것뿐 웃기기 위해서 모든것을 모아놓은 영화다. 그런데 시리즈가 갈수록 힘이 떨어져서 점점 웃겨지지 않고 있다. 아~ 안타까워라.

시리즈가 진행되면 이야기는 점점 캐릭터 중심으로 가지만, 결정적으로 재미가 점점 없어지고 있다. 왠지 약발이 떨어진것 같은 "가문" 시리즈 3탄. 과연 이번 추석에도 한국관객들은 가문에게 손을 들어줄것인가? 은근히 궁금하다. (2006. 9. 21)


《가문의 부활_가문의 영광 3 (2006)》

· 감독 : 정용기
· 출연 : 신현준 / 김원희 / 김수미 / 탁재훈
· 각본 : 김영찬
· 장르 : 코미디
· 국가 : 한국
· 상영시간 : 128 분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6-09-21
· 제작사 : 태원엔터테인먼트
· 배급사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gamun2006.co.kr/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thMania™ 2006.09.21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이 의미가 있고 알찬것도 좋지만
    전 이런 재미를 주는것도 좋더라구요^ㅡ^
    영화관을 가서 볼지는 몰겠지만
    좋아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괭이 2006.09.21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의미에서 [가문]시리즈는 캐릭터형 코메디 영화의 선각자라고도 할수 있을꺼에요~ 그동안 한국에서는 유독 캐릭터 중심의 영화들이 없었거든요~ ^^

  2. 2x 2006.09.21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해요. 코미디로 3탄까지 만든다니.
    우려먹을만큼 우려먹을거 같은 느낌으 들고,
    각자 캐릭터 개인기로 넘어가겟죠.
    영화는 보지 않았지만(사실 공짜표가 있는데 안갔죠-_-)
    대략 눈에 보이는 영화.
    전 왠지 싸구려 웃음보단 잔잔한 웃음이 좋아서..
    (이영화가 싸구려 인진 안봐서 모르겟지만;?!)

    • 2x 2006.09.21 2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미스터 히치? 맞나 모르겟네요
      그런게 재밌더라구요 -_-..

    • 괭이 2006.09.21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의 주인공은 탁재훈과 김수미.
      두 배우의 눈부신 개인기로 영화는 도배가 되어 있지요~
      ㅋㅋㅋㅋㅋ
      미스터 히치면, 윌스미스가 나온거죠?
      저도 그런거 좋아요!!! ^^

    • 2x 2006.09.22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개인적으로 생활속에서 잔잔한 웃음이 좋거든요
      탁재훈은..날이갈수록뻔뻔한 연기를 하는데, 그건 생각외로
      재밌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