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천하장사 최홍만이 데뷔 첫해 8강전까지 올라가는 파란을 일으킨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 2005]이 방금 전에 끝났다. 어쨌던 K1 측의 한국 마케팅 러쉬에 이어 안볼수 없었던 경기. 8강까지 간 자체가 굉장히 훌륭했다. 레미 본야스키라는 2003년 2004년 챔피언과 붙었고, 생각보다 잘 버티고 잘 싸웠지만 판정패로 졌다. 어쩔수 없는 일이겠지. 이제 내년을 기대해본다. 뭐, 국가적 대표주자로 오바하여 마케팅 하고 있지만, 어쨌건 씨름판을 분연히 떨치고 K1 링으로 간것은 최홍만에게는 나이쓰한 선택임었음이 분명하다. 여전히 바보처럼 남은 한국 씨름판이 그의 선택을 더욱더 빛나게 만든다.

여하튼 8강들은 모두 판정으로 가는 조금은 조심스러운 경기였는데, 4강부터는 특히 무릎킥이 작열하면서 KO승이 여러모로 나와서 시원한 경기들을 연출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피터 아츠의 기권. 무관의 제왕이라고 불리우는 아저씨 부대의 희망 제롬 르 밴너를 이긴 피터 아츠가 스스로 늑골골절이라는 부상을 입어 기권함으로써, 4강부터 조금 힘이 빠진 경기가 되어 버렸다. 즐겁게 K1을 보지만 부상은 마음이 아프다. 덕분에 리저버 매치에서 우승한 글라우베 페이투사 무사시를 시원한 무릎킥으로 꺾은후 결승까지 올라갔지만, 결국 세미 슐트를 이길수 없었다. 세미 슐트. 최홍만의 몸집에 육박하는 거구이지만 스피드나 힘 기술, 어느 면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더우기 체력또한 좋아서 당분간 K1의 제왕이 될듯 하다.

이렇게 한해를 즐겁게 해주었던 2005년도 K1이 막을 내렸다. 티비를 보다 보다 보다 못해, 이제 별것까지 다 챙겨 보고 있는 괭이의 모습이다. 아.하.하. -.- (2005. 11. 19)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령수업 2005.11.19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1을 즐겨 보시는군요;;;
    저희 아버지께서도 아주 열성팬이시랍니다
    -.-;

    심장이 약한 저로서는
    주먹이 오고가는 경기를 차마 보진 못하겠더군요;
    그저 뉴스로 간간이 소식을 전해 들을 뿐입니다

    • 괭이 2005.11.19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유행(?)하는 이종 격투기 중에는 그나마 K1이 제일 괜찮은것 같습니다. 권투처럼 라운드가 길어서 피를 말리지도 않고, 프라이드 처럼 피튀기고 팔꺽는것도 없고.. 제일 편안한 관전이 되요. 그리고 볼수록 일본의 흥행비지니스가 정말 갱장하다는걸 느껴요~ ^^

  2. 나무 2005.11.20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것까지 보는 줄은 정말 몰랐어요.^^ 어제 제부 생일이라 동생네 집에 들렸다 제부가 틀어놓은 걸(아마 매치 전 필름) 지나가면서 잠깐 봤는데 사람이 할 짓같지 않던데...^^;;

    • 괭이 2005.11.20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본적으로 스포츠를 좋아해요. 특히 뭐, 야구를 제일 좋아라하고 누구나 그렇듯 국가대항전 모든 스포츠에 열광하죠. 사실 저도 격투기쪽은 별루였는데 짧은 라운드에 결론이 금방 금방 나니까 볼만하더라구요. 만화나 영화에서나 볼수 있는 기술들이 실전에 팍팍 쓰이는것도 신기하구요. 아하하하~

  3. +ex 2005.11.24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좋아하죠,아쉽게 본방송을 못보고, 재방송을 봤지만, 그래도 볼때는 긴장하면서 봤는데, 홍만초~ 니킥 과 훈련 보다는 인격수양과 매너부터 배워야 할것같아서 실망했습니다.

    그리고 해설도 좀 공평하게 했으면 좋겟어요.
    홍만초~ 가 여기까지 온것은 대단하지만, 무조건적인 한국사람과 대단하다며 떠받드는식의 해설은 해설이 아닌듯..친구랑 말하는것도아니고, 말한김에 -_-... 게임채널 이라던지 요새 해설을 하는데, 자기스스로 흥분해서 열을 내는 해설자들이 너무나 많은듯.
    무슨소린지도 모르겟어, 때론 해설자가 경기의 박진감을 더 할수 있게 할수는 있지만 요새 게임해설 이라던지 케이블 해설자 들은 소리만 지르고 말만 빨리해서..영 맘에 안듭니다.

    • 괭이 2005.11.25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이 졌다는걸 인정하기가 힘든 캐릭터 인것 같아요. 좋은 말로 하면 승부욕이 강한것이고, 나쁜말로하면 매너가 없는거겠죠~ 6^^;;

      정말로 캐스터들은 황이에요!!! 기본적인 소양교육이 되어 있지 않는 캐스터가 얼마나 민페인지 보여주는것 같아요. 특히 최홍만이 무슨 국가대표나 되는듯이 온갖호들갑을 떠는건.. 정말 싫어요. 게임은 잘 보지는 않지만 가끔 그 엄청난 소란스러움에 치를 떨곤하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