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엣 안데르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04.26 도그빌 (2003, Dogville) (4)


매우 연극적이면서 잔인했던 영화. 대단한 배우들이 별것 아닌양 스쳐 지나가서 놀랐던 영화. 이렇게 인간성에 대한 잔인한 탐구는... 사절하고 싶다. 현실이 팍팍하니까, 영화속에서는 따듯함을 느끼고 싶다고나 할까? (2006. 4. 26)

**********


1.
영화를 좀 진지하게 접근해볼까?란 허접스러운 생각이 들때 당신은 어떤방법으로 영화를 보는가? 감독? 주연배우? 시나리오? 편집? 종합예술답게 영화는 여러면에서 접근할수 있다. 특히 그 영화가 유명한 사람들에의해 만들어질때는 더하다. [도그빌]같은 경우도 그렇다. 깐느가 총애한다는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작품이라는것 자체가 벌써 화제다. [어둠속의 댄서]로 세상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던 라스 폰 트리에는 지금 [도그빌]로 또한번 이목을 끌고 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본인은 이 유명한 감독의 작품을 제대로 본게 한편도 없다. 당연히 [도그빌]을 그의 작품의 연장선위에서 설명하는짓 따위는 할수가 없다. 배우들도 마찬가지다. [도그빌]은 주연인 니콜 키드먼부터 시작해서 쟁쟁하고 내노라는 배우들의 집합소이다. 하지만 그들의 개성은 철저히 영화속에 묻혀있다. 배우들의 연기속에서 뭔가를 찾는다는것이 무의미하게 느껴진다. 결국 본인은 단지 영화 자체. 3시간의 충격에 대해서만 조금 주절거릴수있 을 뿐이다.

2.
도그빌이라는 마을이 나온다. 아주 작은 폐광마을. 그들은 이웃사촌처럼 가깝게 살고 있다. 작은 마을답게 그들만의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한방의 총 소리와 함께 그레이스란 여인이 찾아온다. 갱단에 쫓기고 있다는 그레이스. 도그빌 주민들은 그녀를 구할것인가 말것인가를 놓고 회의를 하게 되고 2주간 그녀의 "진심"을 본 다음 결정하기로 한다. 2주는 흐르고 그녀는 극적으로 마을에 머물게 된다. 그녀의 "진심"을 받아들인 마을 사람들 "진심"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한다.

3.
영화는 연극적인 무대를 빌려온다. 뭐, 그렇다고 연극이라는것은 아니다. 연극처럼 모든 배우들이 한 무대에 몰려 세운다. 그리고 모든 무대 장식들을 날려버린다. 분필로 바닥에 선을 긋고, 각각의 영역을 표시한다. 모든것은 허상이다. 이런 장치로서 얻고 자하는 효과는 인물에 대한 집중인것 싶다. 관객은 멋진 세트, 배경등에 마음에 뺏앗길수가 없다. 그저 이리저리 흔들리는 인물들만이 보일뿐이다. 그것도 모두다.

4.
[도그빌]이 나에게 충격이었던것은 인간성에 대한 감독의 직접적인 고찰이다. 이야기가 중반을 넘어가면서 그레이스의 "진심"은 마을사람들에게 이용의 대상이 된다. 그레이스의 상황이 나빠질수록, 그녀가 단순히 갱단에서 찾는 사람이 아니라 현상금이 걸리고 경찰에서 나설 정도로 위험한 인물이 되어갈수록. 그녀를 "돕는다"는 마을사람들의 측은지심은 점점 권력을 가진자의 횡포로 돌아온다. 보호받고, 도움받을밖에 없는 그레이스에게 집단적인 광기로서 대하는 마을사람들. 그들의 변화는 공포스러울정도이다.
이렇게 몰아치는 집단의 광기는 급기야 그레이스를 최악의 궁지로 몰아넣는다. 계속 옥죄어오는 고통을 느끼는 그레이스. 그녀의 마지막 대응 역시 인간성에 대한 반전이다.

5.
권력과 비권력, 집단과 개인, 소유와 무소유. 영화 [도그빌]은 캐릭터들의 대립을 통해서 이 모든것에 관해 집요하게 물음을 던진다. 정답은? 없겠지. 라스 픈 트리에의 답 또한 우울하다. 감독은 모든것을 다시 원점으로 돌려놓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한다.
6.
나중에 안일이지만, 이 영화는 라스 폰트리에의 미국을 비난하는 3부작 영화중 첫번째영화가 될것이라고 한다. 1편격인 [도그빌]에서는 아주 깊게 행간의 뜻을 읽어내지 않으면 미국에 대한 비난이라는 직접적 메시지를 볼수는 없다. 이 영화는 단지 시작일뿐인듯 하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나머지 영화들을 다 보고나서 이야기 할수있을듯 하다.

7.
[도그빌]의 마지막 자막이 올라가는 순간까지 감독의 답에 질문을 던지게된다.
과연 그게 전부인가?(From http://my.blogin.com/bride100 , 2003. 07. 30)


《도그빌 (2003, Dogville)》

• 감독 : 라스 폰 트리에
• 출연 : 니콜 키드먼 / 해리엣 안데르손 / 로렌 바콜 / 장 마크 바
• 각본 : 라스 폰 트리에
• 장르 : 드라마 / 스릴러
• 시간 : 178 분
• 등급 : 18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3-08-01 개봉
• 제작사 : Kuzui Enterprises, Canal+, MDP Worldwide, Summit Entertainment
• 배급사 : 코리아 픽쳐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dogville2003.co.kr


** 푸른 고양이 **

'Review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생결단 (2006)  (4) 2006.05.17
달콤, 살벌한 연인 (2005)  (8) 2006.05.13
고양이의 보은 (2002, 猫の恩返し)  (4) 2006.04.27
도그빌 (2003, Dogville)  (4) 2006.04.26
터미네이터 3 : 라이즈 오브 더 머신 (2003, Terminator 3 )  (0) 2006.04.25
똥개 (2003, Mutt Boy)  (0) 2006.04.24
크래쉬 (2004, Crash)  (4) 2006.04.21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