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경협입니다.
바람은 쌀쌀했지만, 해도 반짝 나고 매우 좋았습니다.
뭘 하나 만들어도 크게 크게 만드는 중국의 스케일이 느껴지는 곳이더라구요.
인간이 만든 인공 댐과 그 사이로 깊게 생긴 절벽들은 장관이었습니다.
.... 근데 제가 자연경관에 크게 감명받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진짜 구경 모드였습니다. ^^

그렇게 용경협을 보고, 팔달령(만리장성)을 가기위해 다시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를 타러 가기전 "빵차"라는 봉고차를 타고 버스정류장까지 나갔거든요.
봉고 뒷좌석을 모두 떼어내고 널판지를 내고 사람들을 앉히는 조금은 특이한 차였습니다.
젊은 여인네들이 겁도 없이 대중교통을 제외한 어둠의 교통들을 잘도 이용하면서,
만리장성을 향했답니다. ^^ ㅎㅎㅎ (2008. 4. 25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

드디어 둘째날이 밝았습니다.
전날 너무 피곤하게 돌아다녔지만, 직장인들의 주말 여행이란 한치의 쉼도 없지요.
그래서, 만리장성(팔달령)에 가기위해 길을 나섰어요.
가는 길에 용경협(룽칭사)에 들렸다 가기로 했습니다.
지하철을 직접 타고, 시외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습니다.
지하철은 좀 좁았지만 탈만했구. 노선이 단순해서 타고가는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한자만 잘 익혀뒀다가 잽싸게 내리면 된답니다. ^^


베이징하고 멀지는 않지만, 버스 노선등이 정확치 않아서 자칫 길을 헤멜뻔했지만-
당시 초급 중국어(물론, 현재도 초급중국어입니다. ㅎㅎㅎ)를 총 동원해서 겨우 겨우 찾나섰습니다.
같은 번호인데 노선이 다른 수많은 버스들이 있어서 엄청 헷갈렸어요.
사람도 많았구요.
우여곡절끝이 버스를 타고, 갈아타고, 다시 뭔가를 타고 용경협으로 갔습니다.
생각보다 날씨가 쌀쌀해서 반팔이 춥더라구요.
추워서 그런지 왠지 짜증도 나고 그랬지만,
아저씨들하고 흥정을 해서 자전거 리어카를 탈 용기는... 없었답니다. ^^
여튼 헤매지는 않고 바로 골인~ 했습니다. ^^(2008. 4. 24.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

경산공원에서 왕푸징으로 왔습니다.
왕푸징은 베이징에서 매우 번화한 거리더군요.
다양한 외국 브랜드의 광고도 많고, 사람도 많구요. ^^
맥도널드 앞에서 중국에 있는 지인한분을 만나기로 해서 왕푸징에 갔답니다.
한가지 특이했던점은,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당시 베이징의 공중전화는 "전화카드"만 되는 거에요.
동전은 먹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중간 중간 골목으로 들어가, 일반 전화기를 통해서 전화하고 시간을 계산해서 내는 방법을 선택해야 했습니다. 좀 특이한 방법이라서 기억에 남는데 전화걸기에 급급해서 고만 사진을 찍지 못했답니다. ㅎㅎㅎ

그리고 유명한 샤브샤브집인 "동래순"에 갔습니다.
원래 양고기 샤브샤브를 한국에서 훠궈라고 하면서 많이 먹던차라 굉장히 기대를 했더랬죠.
동래순의 샤브샤브는 담백한 맛이 특징이더라구요.
양고기도 많이 주고.. 근데, 하루종일 너무 피곤에서 잘 먹히지가 않아서 아쉬웠습니다.
이때부터 모든 음식에서 국화차를 시켜서 먹기 시작했는데...
아이스설탕을 넣어서 먹는 맛이 일품이었어요. 한국에서 먹는 국화차의 맛하고 많이 다르더라구요. ^^
야채의 종류, 공기의 종류, 차의 종류를 하나하나 시켜야 해서.. 지인이 없었더라면 먹는데까지 매우 많은 시간이 걸렸을것 같았습니다. ㅎㅎ


그리고 유명한 왕푸징의 꼬치골목을 걸어봤습니다만...
너무 상업적으로 늘어선 골목에서 뭔가를 먹고 싶지는 않더라구요.
꽤나 늦은 시간이었는데 끊임없이 청소를 하는 분이 계셔서 인상적이었어요.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청소를 열심히! 하는 모드인것만은 분명한듯 했습니다. ^^


그리고 호텔로 돌아가기전에 마트에 들러서 몇가지 음식을 샀습니다.
마트는.. 한국하고 별반 다를바가 없더라구요.
중국의 한국 유학생들이 즐겨먹는다는 소세지도 사고,
다음날 만리장성에 갈데를 대비해서 음료수도 샀답니다.
굉장히 피곤했던 첫날을 이렇게마무리 했습니다. ^^ (2008. 4. 28.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