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 맥그리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5.10.31 블랙 호크 다운 (2001, Black Hawk Down) (2)
  2. 2005.08.06 아일랜드 (2005, The Island) (2)


인상깊게 본 영화다. 그런데 다시 보고 나니, 배우들에 관한 것이 더욱더 인상 깊다. 여기에 [에릭바나]나 나왔었던건, 영화를 볼때는 아무런 감흥도 아니었다. [헐크]를 지나, [트로이]에서의 멋진 모습이 아니었다면 [에릭 바나]라는 배우를 기억하지 못했을테니까. 사실 새 같은 내 기억력으로, 그때 [에릭바나]가 어떤 역으로 어떻게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래도 [반지의 제왕]에 레골라스로 나온 [올랜도 볼룸]은 기억이 나는데.. 지난 시절의 무명의 배우들이, 몇년의 시간을 거쳐 반짝이는 배우들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좋기도 하지만, 늘 제자리에서 손에 티켓을 움켜 쥐고 같은 자리에 앉아 있는 나를 생각하면 한편으로는 씁쓸하기도 하다.(2005/01/09 17:12, from NAVER blog)


**********



클린턴 행정부 시절, 소말리아에서 있었던 국지적 군사적 충돌(?)을 그리고 있는 이 영화는 1시간 예정이었던 미군의 군사행동이 [블랙 호크]라고 불리우는 전투헬기의 추락으로 18시간의 상황으로 돌변하면서 벌어지는 전쟁 상황을 아무런 가감없이 그대로 그려 내고 있다.

이 영화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기존의 미국산 전쟁영화와는 다르게 미군의 전투 행동을 미화하지도, 과장하지도 않고 건조하게 그려내고 있다는 점이다. 화려한 폭음, 끊이지 않고 나오는 총알, 절대로 죽지 않은 불사의 주인공, 그리고 반드시 이루어 내는 임무 등 기존 전쟁영화에서 반복적으로 보여지는 일종의 전쟁 환타지를 많이 거두어 낸다. 반면에 전쟁이 가져다 줄수 있는 참담함과 암담함, 그리고 그 속에서 방황하는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감정이 실리지 않는 카메라 워크로 관객들에게 전달하려고 노력한다. 더욱이 몇몇 미군들에 의해 힘없이 쓰러지는 소말리아 인들을 그려냄으로서 얼마나 미국이 세계의 파수꾼을 자칭하면 잔인한 짓을 하고 있는 가를 보여주는것에도 소홀함이 없다.

하지만 리들리 스콧의 국적이 미국이라는 것을 확인하는데는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는다. 전쟁의 명분, 당위성을 잃어버리고 살육을 감행하고 있는 미군의 행동을 그대로 화면에 옮기기에는 스스로가 미국인이라는 것이 용납하지 않았기 때문일까? 결국 그는 미군의 행동을 인간적인 전우애로 치장하면서 영화 중간 중간 나오는, 힘들게 찍었음이 분명한 소말리아인의 살육 장면들을 무색하게 한다. 역시, 아직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19명의 미군이 사망하기까지 소말리아인들은 무려 천여명이 그 생명을 바쳐야만 했다. 당시 미군이 옳은지 혹은 끝까지 반항했던 소말리아인들(정확히 말하면 에이드파 소말리아인들)이 옳은것인지는 아무도 모를 것이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아직도 미국인의 생명은 제 3세계인의 생명과 1:1이 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세계평화를 지켜주지 않아도 되는데, 그들은 왜 그렇게 착각을 하며 살아가는 걸까? (2002-02-18 오전 12:45:45 , from Freechal)


제목 : 블랙 호크 다운(black hawk down)
배우 : 조쉬 하트넷, 이완 맥그리거, 톰 시즈모어
감독 : 리들리 스콧
각본 : 켄 노란
제작/수입/배급 : 콜롬비아 트라이스타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 경고 ※
이 글에는 이 영화에 대한 치명적인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수 있습니다.



일본 만화중에 [월광천녀]라는 만화가 있다. 정확한 연대는 잘 모르겠지만(찾기가 귀찮다. ㅠ.ㅠ) 여하튼 클론에 관한 대담하고 놀라운 설정을 보여준 만화였다. 해적판으로 나왔을때부터 그 설정에 놀라서 숨이 막혔던 기억이 나는데... 이 영화 [아일랜드]를 보면서 부터 새삼스럽게 시미즈 레이꼬의 [월광천녀]가 계속 생각이 났다.

줄거리는 이렇다. 지구가 오염되어서 살아난 생존자들. 그들은 "어떤 이들"에게 관리를 당하면서 지상낙원 "아일랜드"에 갈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하지만 늘 똑같은 일들에 지루함과 궁금증을 가진 주인공 링컨 6-에코(이완 맥그리거)은 모든것에 의심을 품고 결국 그 곳을 빠져와 자신들이 클론이라는 사실을 밝혀내게 이른다. 링컨 6-에코(이완 맥그리거)와 조던 2-델타(스칼렛 요한슨)은 그곳을 탈출하게 되고, 소장은 그들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되는데...
적당한 SF적 가치관과 마이클 베이 특유의 스피디한 영상이 어우려서 런닝 타임 내내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압박을 보여줬다.

미국 현지에서는 911테러를 연상시킨다고 흥행을 못했다고 했으나.. 가스실을 연상시키는 듯한 단체 사살이나, 기타 등등의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일들의 장면이 천배는 더 잔인했다.

[쉘로우 그레이브]때부터 좋아한 이완 맥그리거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에서 발군의 연기와 표정을 보여준 스칼렛 요하슨. 둘의 앙상블을 보는것 자체가 엄청난 즐거움이 되었다. 이런 개인적 취향까지 덧붙혀 지니 영화를 보는 내내 즐거움이 배가된 기분.

물론, 영화 자체에는 인간복제 라는 문제제기는 있으니, 그 이후의 어떤 해결이나 고민 자체는 없는 헐리우드산 블록 버스터의 고질적인 문제를 보여주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두어시간 즐겁게 좋아하는 배우들을 보면서 옛추억(월광천녀~)에 빠져들수 있었으니, 개인적으로는 100점 만점에 98점까지 주고 싶다.(2005. 8. 6)


《아일랜드 (2005, The Island)》

· 감독 : 마이클 베이
· 출연 : 이완 맥그리거 / 스칼렛 요한슨
· 각본 : 알렉스 커츠만 / 로베르토 올시
· 장르 : 블록버스터 / 액션 / SF
· 국가 : 미국
· 상영시간 : 127 분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5-07-21 개봉
· 제작사 : DreamWorks SKG
· 배급사 : 워너 브라더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kr.warnerbros.com/theisland/youhavebeenchosen.html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