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시대극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개봉되자마자 얼쑤~ 했던 영화. 하지만, 기대를 한것만큼 영화가 만족을 주지는 못했다. 이름값있는 배우들의 연기라고 하기엔 왠지 부족함이 느껴진다. 연출이 밋밋해서 그럴까? 어쨌든 아쉽게 느껴지는 영화.

2.
조나단 라이 메이어스가 주연한 미국 케이블 드라마 [튜터스]도 같은 시대의 이야기 이지만, 드라마라서 그런지 이야기 자체의 기본적인 재미는 드라마가 훨씬 나은것 같다. [튜터스]는 시즌1을 마무리하고, 지금 시즌2를 찍던가? 아니면 미국에서 방영중이라고 한것 같다.

3.
공식적인 결혼을 6번인가, 9번인가 한 헨리8세의 이야기다. 그중 두번째 왕비이자, 천일의 앤이라고 불리우는 앤 블린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하지만 원제목에서 이야기 하는바와 같이 단순이 앤 블린 뿐만아니라 그녀의 여동생이자 한발먼저 헨리8세의 정부가 된 메리블린(메리가 머리색깔이 금발이다)까지 이야기에 적극적으로 집어넣어 삼각 관계를 만들어 넣는다. 그동안 소외되었든 역사적 인물의 생명을 불어넣으면서 널리 알려진 이야기에 새 생명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는 좋았는데- 스크린에서는 그 의도가 생동감 있게 읽혀지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너무 밋밋하다고나 해야 할까? 더욱이 또다른 금발의 소녀를 맞은 스칼렛 요한슨은 그 역에 그리 썩 어울리지 않더라. 에릭바나 역시 순해보이는 그 눈빛에서 욕망으로 여자들을 갈아치우는 왕의 모습이 느껴지지 않았다. 

4.
계속 되풀이 되는데, 어쨌든 아쉬움이 가득한 영화다.(2008.04.01 ⓒbride100.com)

《천일의 스캔들 (2008, The Other Boleyn Girl)》 · 감독 : 저스틴 채드윅
· 출연 : 스칼렛 요한슨 / 나탈리 포트만 / 에릭 바나
· 각본 : 피터 모건
· 장르 : 드라마 / 로맨스
· 국가 : 영국
· 상영시간 : 115 분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8-03-20 개봉
· 제작사 : Scott Rudin Productions, Focus Features
· 배급사 : UPI KOREA
· 공식홈페이지 : http://www.1000scandal.co.kr/
Posted by bride100


** 게으름을 떨다가 이제서야 끄적이는 영화감상. =.=

19세기의 마술사의 이야기라니- 거기다가 휴잭맨, 크리스찬 베일, 스칼렛 요한슨이 나온다니. 여기다가 더해서 감독이 크리스토포 놀란 이라니-. 아무리 생각해봐도 안볼수가 없었다. 영화를 본것 자체는 후회하지 않지만, 내용에 대해선.. 글쎄?

때는 19세기. 라이벌이 되는 두 마술사의 경쟁에 대한 이야기다. 서로의 아이디어를 훔치고, 상처내고, 그래도 무대에 올라갈수 밖에없는 운명을 지는 두 사람의 구조. 뭐, 워낙에 이런류의 영화가 많은지라.. 딱히 새롭지는 않았다. 단, 소재가 마술이라는것이 새로웠을뿐.

하지만 이영화는 바로 이 마술이라는 소재로 모든것의 차별화를 가져온다. 마술은 마법이나 초능력이 아니다. 단순히 눈속임인것. 이것으로 보는 이에게 놀라움과 상상력의 쾌감을 주어야 하는 것이다. 바로 이 점이 마술의 매력이자, 독소일것이다. 영화는 바로 이 경계를 미묘하게 파고 든다. 눈속임인가? 아니면 마법인가? 이런 모든것들의 진실은 어디에 있는가? 등등- 영화적으로 비평을 하거나, 글을 쓰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다른 어떤 아트영화 못지 않게 중의적인 해석과 다양한 주제를 꺼낼수 있는 영화가 바로 [프레스티지]일것 같다. 그만큼 영화는 일반적이지 않는 결말을 우리에게 제시해준다. 두리뭉실 말하는 이유는... 일종의 스포일러가 될수 있기 때문.

여하튼 이런 뜬구름잡는 이야기 때문에 헐리우드식 이야기의 재미가 반감되기도 한다. 아트도 훌륭하고 연기들도 매력적이고, 구성도 특이하게 잘 이끌고 나가지만, 영화가 끝났을때 헐리우드영화식의 상큼함은 없다. 그래서 아쉽다고나 할까? 6^^ 뭐 그렇다고 볼만하지 않은 영화라는것은 절대 아니다.

하나 아쉬운점은.. 크리스찬베일의 동그란 어깨!!! 휴 잭맨은 일찍이 훌륭한 몸빨로 시대극 의상을 훌륭히 소화해는데 의심이 없었고, 스칼렛 요한슨도 터질듯한 몸매가 예쁜 드레스등등과 어울려 반짝 반짝 빛이 났는데- 동그란 어깨의 주인공이 크리스찬 베일은 정말 어떻게 해도 옷빨이 안살더라. 아아아아- 아쉬워라! 베트맨 의상처럼 의도적인 뽕이 들어있는 옷이 아니면.. 늘 베일의 옷빨은 나를 아쉽게 한다. 아휴- (2006. 11. 18 ⓒ bride100.com )

《프레스티지 (2006, The Prestige)》

· 감독 : 크리스토퍼 놀란
· 출연 : 휴 잭맨 / 크리스찬 베일 / 마이클 케인 / 스칼렛 요한슨
· 각본 : 크리스토퍼 놀란 / 조나단 놀란
· 장르 : 스릴러 / 판타지
· 국가 : 미국 / 영국
· 상영시간 : 130 분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6-11-02
· 배급사 : 워너 브라더스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그냥 선입견이 생기는 사람이 있다. 나에게는 [우디 알렌]이 그런 감독이었는데.. 그냥 괜히 그의 영화는 너무 관념적이며, 시끄럽고, 재미가 없을꺼라는 생각이 들곤 했다. 그런 선입견을 깬 영화가 [맨하탄]. 생각보다 너무 재밌고, 인간에 대한 다양한 생각이랄까? 이런것이 있어서 좋았다. 물론, 이후 그의 영화를 마구 찾아보지는 않았다. 그냥 찾아다기엔... 왠지 귀찮다고나 할까?

하지만 이번 영화는 아니볼수가 없었다. 무엇보다도 이뻐라하는 배우들이 대거 나와주기 때문. 스칼렛 요하슨은 워낙에 선호가 되는 배우이고, [벨벳골드마인]에서 몽롱한 눈빛을 날려주던 조나단 라이-메이어스 까지! 이 어찌 아니볼쏘냐! 배우에 대한 선호도로 시작했지만 영화를 보고 나서는.. 역시, 우디알렌이군. 이란 생각을 할수밖에 없었다.
(참, 아래의 감상문에는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다. 경고!)

매치포인트. 마지막 결승점을 일컫는다. 공을 잘 넘기면 이기게 되는것이고, 공이 혹시 네트에라도 맡게 되면 지게 된다. 승리의 여부는? 노력이나, 도덕률따위에 정해지지 않는다. 단순히 "운"에 따른것일뿐이다. "운". 영화는 바로 이 "운"에 대해서 치정극의 형식을 빌어 이야기 한다. 가난한 남녀가 부자인 남녀를 만난다. 물론 그 가난한 남녀는 서로에게 끌리고 만다. 그중 한명은 부자랑 결혼에 골인하여 승승장구하지만, 나머지 한명은 부자랑 결혼하지 못하고 추락하고 만다. 하지만 운명은 그 둘을 다시 만나게 하고, 둘은 뜨겁게 불타오른다. 물론 사랑 뒤에는 잔인한 현실이 기다리고 있고, 부자가 된 남자에게 가난한 여자는 임신을 통보한다. 더이상 도망칠 곳이 없는 남자. 다시 부유한 삶에서 벗어나는건 불가능하다. 그의 선택은?

쭉 보니 우리가 늘상 티비를 통해서 보는 불륜드라마랑 많이 닮아 있다. 그렇지 않은가? 가난한 사람들이 부자를 만나 신분상승. 그러나 위기. 그리고 결말-. 티비속의 결말은 늘 권선징악이거나, 적당한 선에서의 타협이다. 과도한 욕망은 불행을 부른다고 가르쳐 주거나, 혹은 서로 잘 위하며 살아가자고 다독여준다. 그러나 우디알렌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나보다. 나이를 먹을 대로 먹은 감독은 세상은 그렇게 도덕률에의 움직이 않는다는 것을 처절한 스토리로 알려준다. 우리가 기대하는 착한 결말따위는 없다. 인생이라는게, 삶이라는게 늘 그렇게 정의만 승리하는것은 아니라는 것을 나이가 들수록 점점 더 많이 알아가게 되는데, 영화는 그런 점을 정확히 알려주고 있다. 중요한것은 일종의 "운"이니까-

세련된 연출로, 우아한 음악으로, 그리고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배우들로, 현실의 잔혹함을 알려주고 있는 우디알렌. 뉴욕을 벗어난 그는 보다 더 냉정해진것이 틀림없다. (우디 알레은 늘 "뉴욕"을 배경으로 영화를 찍는것으로 유명하다.)

뭐, 이렇게 까지 깊게 생각을 하지 않더라도 배우들만으로 이 영화는 볼만한 가치가 있다. 정말 터질것 같은 매력을 발산하는 스칼렛 요한슨과 가진것이 단순히 잘생긴 얼굴만이 아니라는 듯 절정의 연기를 보여주는 조나단 라이-메이어스. 자꾸 말하게 되는데, 정말 눈이 부시더라. 하.하.하. (물론 여기에는 나의 취향도 플러스가 되었다! ^^)

덧붙여 포스터는 한국버전보다는 외국버전에 훨씬 낫다. 한국버전은 너무 촌스럽더라. 우디알렌의 영화의 포스터는 원래 감각적인 편인가보다. 맨하탄때도 그러다니. 간만에 방에 걸어두고 싶은 포스터를 발견했는데.. 근데, 어디서 구해야 하는지.. 쩝~ (2006. 4. 17)


《매치 포인트 (2005, Match Point)》

· 감독 : 우디 알렌
· 출연 : 스칼렛 요한슨 / 조나단 라이-메이어스 / 에밀리 모티머
· 각본 : 우디 알렌
· 장르 : 드라마 / 스릴러
· 국가 : 미국 / 영국
· 상영시간 : 123 분
· 등급 : 18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6-04-13 개봉
· 제작사 : BBC 필름
· 배급사 : MK 픽처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matchpoint2006.co.kr/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 경고 ※
이 글에는 이 영화에 대한 치명적인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을수 있습니다.



일본 만화중에 [월광천녀]라는 만화가 있다. 정확한 연대는 잘 모르겠지만(찾기가 귀찮다. ㅠ.ㅠ) 여하튼 클론에 관한 대담하고 놀라운 설정을 보여준 만화였다. 해적판으로 나왔을때부터 그 설정에 놀라서 숨이 막혔던 기억이 나는데... 이 영화 [아일랜드]를 보면서 부터 새삼스럽게 시미즈 레이꼬의 [월광천녀]가 계속 생각이 났다.

줄거리는 이렇다. 지구가 오염되어서 살아난 생존자들. 그들은 "어떤 이들"에게 관리를 당하면서 지상낙원 "아일랜드"에 갈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하지만 늘 똑같은 일들에 지루함과 궁금증을 가진 주인공 링컨 6-에코(이완 맥그리거)은 모든것에 의심을 품고 결국 그 곳을 빠져와 자신들이 클론이라는 사실을 밝혀내게 이른다. 링컨 6-에코(이완 맥그리거)와 조던 2-델타(스칼렛 요한슨)은 그곳을 탈출하게 되고, 소장은 그들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되는데...
적당한 SF적 가치관과 마이클 베이 특유의 스피디한 영상이 어우려서 런닝 타임 내내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압박을 보여줬다.

미국 현지에서는 911테러를 연상시킨다고 흥행을 못했다고 했으나.. 가스실을 연상시키는 듯한 단체 사살이나, 기타 등등의 인간의 존엄성을 말살하는 일들의 장면이 천배는 더 잔인했다.

[쉘로우 그레이브]때부터 좋아한 이완 맥그리거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에서 발군의 연기와 표정을 보여준 스칼렛 요하슨. 둘의 앙상블을 보는것 자체가 엄청난 즐거움이 되었다. 이런 개인적 취향까지 덧붙혀 지니 영화를 보는 내내 즐거움이 배가된 기분.

물론, 영화 자체에는 인간복제 라는 문제제기는 있으니, 그 이후의 어떤 해결이나 고민 자체는 없는 헐리우드산 블록 버스터의 고질적인 문제를 보여주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두어시간 즐겁게 좋아하는 배우들을 보면서 옛추억(월광천녀~)에 빠져들수 있었으니, 개인적으로는 100점 만점에 98점까지 주고 싶다.(2005. 8. 6)


《아일랜드 (2005, The Island)》

· 감독 : 마이클 베이
· 출연 : 이완 맥그리거 / 스칼렛 요한슨
· 각본 : 알렉스 커츠만 / 로베르토 올시
· 장르 : 블록버스터 / 액션 / SF
· 국가 : 미국
· 상영시간 : 127 분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5-07-21 개봉
· 제작사 : DreamWorks SKG
· 배급사 : 워너 브라더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kr.warnerbros.com/theisland/youhavebeenchosen.html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