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욱'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04.26 동정없는 세상 中 에서
  2. 2006.07.22 동정 없는 세상(2001)
  3. 2006.06.01 아내가 결혼했다(2006)

*****

스무살이 되고 싶지 않다. 내가 하고 싶은 무언가를 찾는 것이 두렵다. 찾아보았자 아무것도 없을 것 같다. 솔직히 말하자면 섹스를 하는 것도 사실은 조금 두렵다. 아무것도 없을 것 같다는 새각이 들어서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스물이 되는 자체가 두렵다. 스물이 되어봤자 아무것도 없을 것 같다. 그냥 이대로, 언제까지나 열아홉일 수는 없을까.

*****

뭐든지 하고 싶었던 그때에 해야 되는 거야. 시간이 지나면 왜 하고 싶었는지 잊어버리게 되거든.... 뭔가 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을때 하지 못하면 나중에는 왜 하고 싶었는지에 대해서조차 잊어버리게 되거든. 자꾸 그러다 보면 결국에는 하고 싶은 것이 없어져버려. 우물이라는 것은 퍼내면 퍼낼수록 새로운 물이 나오지만 퍼내지 않다보면 결국 물이 마르게 되잖니. 그런것 처럼 욕구라는 것도채워주면 채워줄수록 새로운 욕구가 샘솟지만 포기하다 보면 나중에는 어떤 욕구도 생기지 않게 되어버리는 거야.

*****

삼촌, 나 고독해.
명호씨의 대답은 간단했다.
그런건 심심하다고 하는 거란다.

*****


동정없 는 세상(2001) 中 에서 발췌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아내가 결혼했다"부터 알아봤다. 이 작가의 발랄함. 데뷔작이라고 하는데,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첫 장편소설이라서 그런지, "아내가 결혼했다"보다는 밀도가 약하다. 하지만 19살 막바지에 서 있는 한 소년이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을 경쾌하게 잘 그려냈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20살이 되기전에 첫 섹스를 한다고 굳게 믿으며, 자신도 그 첫경험을 향해 기운차게 돌진하는 고3의 남학생 모습에서 여러가지를 읽을수 있다. 뭐, 읽을수 없다면 그것도 그만이다. 그것이 이런류의 소설이 내게 말해주는 바이니까. 성장소설류인데 개인적으로 워낙 성장소설을 좋아하기도 하고.. 여하튼 즐겁고 유쾌한 독서 였다. (2006. 7. 22 ⓒ bride100.com)

《동정 없는 세상(2001)》

- 지은이 : 박현욱
- 출판사 : 문학동네
- 발간일 : 2001-06-18 / 208쪽 / 210*148mm (A5, 반양장본)
- ISBN : 8982813950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


제목이 자극적이다. 아내가 결혼했다니.. 나랑 이혼을 하고 결혼을 한것인가? 아니면 뭔가 위장 결혼을 했다는 것인가? 여러가지 상상이 무럭 무럭 자란다. 이런 상상을 끌어앉고 책장을 넘기니 발랄한 문체가 나를 사로잡는다. 어찌나 팔랑거리며 책장이 잘 넘어가는지.. 순식간에 후딱 해치울수 있었다.

내용은 말그대로 아내가 결혼을 하는 이야기다. 제목에서 이미 책의 반정도의 내용을 알려준다. 사랑하는 여자를 만났는데, 이 여자는 한 평생 한명만을 사랑할수 없다고 선언을 하는것이다. 그래도 놓치기 싫어 결혼까지 했건만, 아내는 다른 놈을 사랑한다며 결혼을 해야 겠다고 한다. 단, 주인공과 헤어지는것도 싫고.. 즉 일처다부제로 살겠다고 선언을 하게 된다.

책은 이런 상황에 직면한 주인공의 심리를 찬찬히 따라가며 이야기를 전개한다. 일부일처제, 일처다부제, 일부다처제. 인간이 과연 한명과 결혼을 하여 단 한명에게만 충실하며 살아가는것이 과연 자연스러운것인가 아닌가 등등.. 써놓고만 봐도 머리가 아프고 지루할것 같은 소재를 작가는 중간중간 "축구"이야기를 섞어가면서 대단한 위트로 버무린다.

일처다부제도 자극적인데, 월드컵을 앞두고 있는 한국에서 이렇게 재미나게 쏙쏙 들어오는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축구이야기라니! 최고의 축구천제 펠레부터 축구가 11명이 아니라 단 1명이 하는것이라는 보여준 마라도나까지, 혹은 호나우딩요가 축구만 잘하는게 아니라 하룻밤에 8번(! 무엇을!)을 하는 사나이라는 가쉽까지-. 사랑의 감정과 축구라는 소재를 엮는 솜씨가 보통의 수준은 넘어선다. 흥미가 가는 소재를 잘 꾸며놓은 소설을 만나는건 언제나 즐겁다. 뭐, 작가가 내린 결론이 마음에 들던 들지 않던 말이다. (2006. 6. 1)


《아내가 결혼했다(2006)》

- 지은이 : 박현욱
- 출판사 : 문이당
- 발간일 : 2006-03-15 / 357쪽 / 223*152mm (A5신, 반양장본)
- ISBN : 8974563304

** 푸른 고양이 **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성인용이야(2003)  (2) 2006.07.02
인생은 지나간다(2000)  (2) 2006.06.18
사랑 후에 오는 것들(2005)  (0) 2006.06.06
아내가 결혼했다(2006)  (0) 2006.06.01
두려움과 떨림(1999, Stupeur et tremblements)  (0) 2006.05.19
내 여자친구의 장례식(1999)  (0) 2006.05.19
공중그네(2004, 空中ブランコ)  (4) 2006.04.18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