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가난하지만 한평생 가정을 위해 헌신을 하며 살아온 흑인 정비공, 그리고 맨손으로 시작해서 백만장자가 됬지만 아무도 주변에 없는 백인 기업가. 이 두 사람이 황혼의 길에서 죽음의 선고를 받게 되고 한 병동에서 마지막을 맞게 된다. 서로 너무나도 다른 그들이지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고 죽음을 준비하면서 "죽기전에 꼭 하고 싶은 목록"(버킷 리스트)를 만들고 함께 이뤄가기로 한다. 그렇게 그들은 그들의 인생을 마무리 해 나아간다.

2.
어떻게 보면 좀 뻔한 이야기 일수 있다. 그래, 그렇다. 사실 좀 뻔한 이야기였다. 하지만 그 뻔하디 뻔한 이야기를 런닝 타임내내 매혹적으로 만드는건, 이제 황혼의 연기가 더할나위 없이 어울리는 두 배우다. 물이 흐르듯 그들의 눈빛으로 하나 하나 엮어가는 연기란, 보는 것 자체만으로 하나의 전율을 선사하더라. 물론, 이런그들의 연기에는 롭 라이너 라는 감독의 노련함이 숨어 있을것이다. 그 세 노인네(라고 불러도 무색하지 않는!!!)의 앙상블은 정말 뭐라고 토를 달기에 미안할 정도더라.

3.
간혹 깨닫는거지만, 헐리우드 영화의 힘은 CG를 쳐 바르는 액션영화에 있는것이 아니라 이런 잔잔한 영화에 있지 않는가 싶다. 사실 제작비도, 홍보비도, 혹은 전세계의 흥행 스코어도 잘 모르지만, 삶은 정리하는 아무런 액션 포이트가 없는 이런영화도 뛰어난 퀄리티로 만들어내는 힘이 바로 헐리우드 영화에 있지 않을까? 그래서 헐리우드가 무서운것 같다.

4.
물론, 우리나라 극장에서는 아마 곧 내려가겠지. 원래 한국은 "노인"이라는 코드가 잘 안먹히는 나라이기도 하다.(다른나라가 어떤가는 잘 모르겠다.) 요근래야 시트콤 등에서 "노인"이라는 코드가 코믹으로 등장하면서 간혹 환영받기도 하지만 전반적으로 노인을 다루면 그다지 성공하지 못하는게 보편적이다.  정말 영화가 내려가기전에 한번쯤 보라고 권하고 싶다. 적어도 관람료를 내고 후회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테니까 말이다. (2008. 4. 13. ⓒ bride100.com)

《버킷 리스트 : 죽기전에 꼭 하고싶은것들 (2007, The Bucket List)》
· 감독 : 롭 라이너
· 출연 : 잭 니콜슨 / 모건 프리먼 / 숀 헤이스
· 각본 : 저스틴 재컴
· 장르 : 드라마
· 국가 : 미국
· 상영시간 : 96 분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8-04-09 개봉
· 제작사 : 워너 브라더스
· 배급사 : 워너 브라더
· 공식홈페이지 : http://www.mybucketlist.co.kr/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