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2.02 디파티드(2006, The Departed / Infernal Affairs)=2%부족한리메이크

[무간도]를 봤을때만큼의 흥분은 기대하지 않았다. 흠. 솔직히 말하자- 조금은 기대했다. 감독도 좋고, 배우들도 더할나위 없이 좋고, 현지(미국)에서의 반응들도 좋다고 하니까. 하지만 역시- 서구, 즉 양키의 감성과 홍콩, 짱개의 감성은 다르다. 영화를 잘 만들고 못 만들고의 문제가 아니다. 감성이 다르다는 거다. 그리고 난 짱개 영화가 더 좋다.

다들 잘 아시다시피  [무간도]를 리메이크한 헐리우드 영화다. 갱단과 경찰의 속고 속이는 이중간첩들에 대한 이야기인데... 원작에서의 나른다고 몽환적이며 느와르 특유의 우울한 분위기는 태평양을 건너면서 싹 걷어내진다. 대신 여기에 유머와 명쾌함과 확실한 결말이 대신 자리를 했더라. 다시한번 말하지만 나쁘지 않았다. 단지 짱개영화식 감수성을 더 좋아하는 지라... 아쉬웠을뿐이다.

원작에서 보여준 굉장히 놀라운 사건들이 [디파티드]에서는 갈기 갈기 찟어진다. 덕분에 굉장히 원작에 충실한듯 보이지만 결론적으로 조금 다른 영화가 된 것이다. 사건의 나열을 다르게 보이면 전혀 다른 영화를 만들수 있다는걸 보는건 조금은 신기한 경험이었다. 흠-

딱히 할말은 없는데... 가장 아쉬운건 유덕화 역을 맡았던 맷 데이먼. 다른 배우들은 홍콩 배우들의 연기와 비슷하거나 혹은 조금씩 어긋나면서 나름 원작의 맛을 살려줬는데.. 맷 데이먼만 그렇지 못해서 아쉬웠다. 원작의 유덕화는 단지 "비열"하거나 "야비"한 캐릭터가 아니었는데- 연기 변신을 시도한 맷 데이먼에게는 야비함과 비열함만 느껴지더라. 두 배우의 연기 연혁이 있으니까, 차이가 나는건 당연하겠지. 양조위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연기한 배역보다 보다 중의적이 복잡해야 했는데... 정말 아쉽더라. 쓰압~

근데, 이 영화 아무리 봐도 [무간도]만큼은 한국에서 성공하기 힘들것 같다. 너무 헐리우드 취향으로 만들어져서 요즘 한국관객에는 그리 썩 먹힐것 같지 않다.(2006. 12. 2 ⓒ bride100.com)

《디파티드 (2006, The Departed / Infernal Affairs)》

· 감독 : 마틴 스콜세즈
· 출연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 맷 데이먼 / 잭 니콜슨
· 각본 : 윌리엄 모나한
· 장르 : 범죄 / 액션
· 국가 : 미국
· 상영시간 : 151 분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개봉 : 2006-11-23
· 제작사 : Warner Bros., Plan B Entertainment
· 배급사 : 워너 브라더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kr.warnerbros.com/thedeparted/

** 푸른 고양이 **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