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미친짓이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5.12.23 결혼은 미친 짓이다(2002) (2)


다른 어떤 영화보다도 아직까지 케이블 티비에서 자주 나오는 영화가 이 영화같다. 적당한 드라마, 적당한 섹스씬 이 주요한걸까? 엊그제께도 이 영화의 재방송을 또 보았다. 재밌는건 이 영화가 티비에 나올때 마다 리모콘 돌리는것을 멈추고 보고, 또 보고 한다는것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은근히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DVD 타이틀을 살까? (2005. 12. 23)

**********


아래의 글은 개인 홈피에 썼던 글로서 이후 3년이 지나도록 원작소설을 읽지 못했다. 요즘 케이블 티비에서 열심히 해주더라, 다시 봐도 참 잘 만든 영화다.
영화를 봤던 당시보다 오히려 나이가 들어서 보고 있는 지금의 느낌이 더 생생한 편이다. 예를 들어 이 영화를 처음 봤을때 연희(엄정화)캐릭터는 매우 비현실적이라고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알량한 3년 정도를 더 살고 , 나이가 들어보니- 그녀는 너무나도 평범한 일상녀일수가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씩 이런류의 생각에 동의하는 나를보니, 요즘 들어 부쩍 나이들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2005/04/25 17:16 , from NAVER blog)

**********


우선 원작 소설을 전혀 모른다는 사실을 밝힌다. 그래서 원작과 영화가 어떤 면에서 어떻게 접근했는지 잘 모른다. 그냥 늦은밤 극장에 앉아서 본 영화의 감상을 조금 주절거려 볼까 한다.

[결혼은 미친짓이다]라는 도발적인 제목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영화는 제목의 도발성과는 다르게 내용은 극히 평히했다. 결혼에 관심이 없는 시간 강사 준영(감우성)과 결혼에 관심이 많은 여자 연희(엄정화)가 소개팅이라는 진부한 방법으로 만나서 펼쳐내 가는 연애와 결혼에 관한 다양한 척 하는 영화이다. "결혼 따로 연애 따로"라는 커플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영화속에 나오는 커플이 모두 "결혼 따로 연애 따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니 다양한 척을 하면서 결국 하나의 스타일만 보여주는 영화가 되는 것이다.

사실 이 영화는 홍보에서 내세우는 "결혼 따로 연애 따로"라는 포인트와 멀다. 준영은 그렇게 심한 연애 지상주의자도 아니고, 연희 또한 결혼의 조건을 모두 돈으로만 생각하는 한심한 여자 또한 아니다. 둘은 그저 남들 보다 조금 더 빨리 섹스를 시작했고, 서로에 대해서 용기가 없이 너무 이성들이 앞서 있을 뿐이었다. 물론 이렇게 심심한 면을 홍보 캐치프레이로 잡았다면 누가 영화관에 왔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약간 어긋난 홍보는 영화를 보는 내내 "다른"기대를 하게 만들고 이는 분명 영화을 제대로 이해하는데 걸림돌이 된다. 또한 지나친 "섹스"에 관한 기대감을 하게 하는 점 역시 눈에 거슬리는 부분이다. 문제는 "섹스"가 아니라 너무 많은 생각을 해서 결국 다른 길을 가게 되는 남녀의 "관계"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영화는 초반부 부터 사실에 입각하여 전개해 나간다. 대사뿐만이 아니라 각 캐릭터들이 처해져 있는 상황들이 무척이나 사실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일까? 영화를 보면서 "아하!"하면서 무릎을 종종 치기도 한다.
이렇게 공감대를 형성하는 이야기들이 큰 사건들 없이 잔잔히 이야기를 여기 저기 묶어 나가는데는 시나리오의 탄탄함 뿐만이 아니라 어색한 상황들을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감우성과 엄정화의 연기력이 한 몫한다. 그들은 별 무리 없이 이야기를 잘 이끌어 나가는데 큰 공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크게 흠 잡을데 없다는 점은 곧 그만큼 큰 흡입력이 없다는 것과 상통한다. 약간 과격한 섹스신을 제외하면 단편 드라마와 전혀 다를 바 없는 이야기전개는 "영화"라는 장르를 크게 살리지 못한것 같은 아쉬움을 준다. 작은 소극을 보는 느낌이라면 보다 섬세하게 감정선을 파고들어 티비가 보여주지 못하는 심리묘사를 보여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것은 사실이다.

이제 노래 보다는 연기를 하고 싶다는 엄정화와 한석규와 동기로서 영화에 첫발을 딛는 감우성이 선택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영화인 [결혼은 미친짓이다]. 무리가 없는 만큼 왠지 아쉬움도 남는 그런 영화였다.(2002/05/28 , from homepage)


결혼은 미친 짓이다(2002)
장르 : 드라마
상영시간 : 103분
배우 : 감우성, 엄정화
감독 : 유 하
각본 : 유하
제작/수입/배급 : 싸이더스
http://www.crazymarriage.co.kr



** 푸른 고양이 **

'Review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연 (2005, Cheung Yeon / 靑燕)  (2) 2006.01.08
해적, 디스코왕 되다(2002)  (2) 2005.12.26
취화선(2002)  (2) 2005.12.25
결혼은 미친 짓이다(2002)  (2) 2005.12.23
맨하탄(1979, manhattan)  (0) 2005.12.22
소림 축구 (2001, Shaolin Soccer)  (2) 2005.12.22
킹콩 (2005, King Kong)  (2) 2005.12.21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