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 나이트 라이즈 (2012) The Dark Knight Rises 8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출연 크리스찬 베일, 마이클 케인, 게리 올드만, 앤 해서웨이, 톰 하디
기타 정보범죄,액션|영국,미국|개봉 2012-07-19

★★★★★

 

1.

뭐라고 할수 있을까? 시작부터 영화는 나를 압도하더니 훅~ 하고 끝나버렸다. 시간이 어떻게 흘러 갔는지도 모르게 나는 감독이 선사한 다크나이트의 세계에 빠져버렸었다.

 

2.

이 영화는 3부작이다. 그래서 그 전편을 보지 않으면 이야기의 흐름이 매끄럽지 못하다. 물론 나도 전편을 전부다 보긴 했다. <배트맨 비긴즈>, <다크나이트>. 첫편에서는 크리스토퍼 놀란이 그려낸 사실적인 세계가 팀버튼의 세계랑 비교된다고 생각하였고, 두번째 편에서는 히스레저가 연기한 조커에 모든것을 압도당해버렸었다. (너무 압도되서 몇년동안 그의 모습이 내 바탕화면이었다! ㅠㅠ) 그래서일까? 두 편 다 내용이 딱히 깊게 남는다던가 하는건 아니었다. 물론 영화는 죽여줬지만.

 

3.

하지만 이런 나의 모든 어설픈 감상이 보잘것 없음을 마지막편 [다크나이트 라이즈]에서 깨닫게 되었다. 이 얼마나 멋진 이야기란 말인가! 연기, 액션, 아트, 철학, 그리고 이야기 뭐하나 빠지는 구석없이 모든것을 꽉채워주는 느낌을 간만에 받았다.

 

4.

이야기에 반전에 있긴한데, 그게 그렇게 놀랍지는 않다. 하지만 모두를 위해서 스포일러는 잠시 접어두고- 나는 다크나이트가 선사한 멋진 감상의 세계에 빠져있을란다... 정말 완전 최고다!

 

5.

놀란의 삼부작을 한번에 극장에서 볼수 있는 기회가 올까? 대부시리즈를 극장에 봤듯. 놀란 시리즈를 하루 또는 며칠 간견으로 다 보고 싶을뿐이다! 아아!

 

6.

2년여만에 올리는 영화리뷰다.. 그동안 영화를 못본건 아니었는데.. 구석구석에 있는 기억을 더둠어서 올려놔야겠다.. 이거야 원. 너무 게으르지 아니한가!! (2012. 7. 31.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