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넨자카와 니넨자카를 건너
시조도리 및 기타등등 기온을 거리를 구경하려 마음을 먹었으나!
순간 닥쳐오는 배고픔!

그래서 우리는  모밀을 먹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교토가 유명한 음식이 야채절임(츠케모노)하고 더불어 모밀, 그리고 두부가 있다잖아요~



산넨자카일껍니다.
여기서 넘어지면 3년안에 죽는다는 미신이 있다던데요~
만약 넘어지면 마구 마구 다시 넘어지세요. 10번 넘어지면 30년은 살꺼아니겠냐는..
이런 설화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세이류엔(青龍苑, http://www.seiryu-en.com) 이라는 상점가에 있는 유키야(有喜屋) 모밀 가게에요.
우선 세이류엔은.. 세이류엔 원래 교토의 대표적인 요정 중 하나였던 교토 사카구치가 있던 자리라고 합니다.
그래서 뒤쪽에 자그마한 정원들도 꾸며져 있구요.
그 안에 모밀집을 비롯하여 요지아 키요미즈데라점이나, 찻집등이 있습니다.
쇼핑도 관심없고, 음료수도 관심없던 저는 무조건 먹으로 고고고고~!





요게 전경입니다~ :)





실내풍경이에요.
1층은 몇 좌석 안되지만,
지하랑 2층에 자리가 더 있다고 하더라구요~ ^^




두부 메밀과!




츠케모노 메일을 먹었습니다!





메밀 위에 얹어진 야채들이 다 츠케모노 에요.
교토의 특산품중 하나가 바로 이 츠케모노입니다.
교토는 사찰이 많은 곳이지요.
그래서 정진요리 같은것이 많이 발달해 왔다고 합니다.
그 정진요리와 관계 있는것이 가이세키요리구요.
또한 사찰에서 음식을 먹기위해 발달한것이 츠케모노라고 합니다.
더운 일본에서어 이렇게 적당하 짭짤한 야채절임들은 필수였겠지요.
오사카의 음식보다 교토의 음식이 저의 입맛에는 더 맛는것 같았는데-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이 츠케모노에 있던것 같아요 ^^

츠케모노 모밀도 시원하신, 맛있더라구요!





역시 사찰음식이 발달하기에 나온것은 바로 두부요리겠죠.
두부로 일품요리를 하는곳도 많다고 하지만,
전 이렇게 모밀에 얹어진 두부를 맛보는것에 만족했어요.

교토의 메밀은 아주 매끈 매끈하지 않았습니다.
뭐라고 할까- 조금은 거칠게 씹히는 맛이 살아 있다고 할까요-
우리보다 훨씬 짭조르함 소스가 바닥에 깔려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오히려 더운 여름에 상쾌한 맛이 살아나는듯 했어요.

아, 다시 먹고 싶네요~ 쓰읍~!
(2009. 8. 10.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