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선을 타고 모코하코네 항으로 가기로 결정.
해적선이라는 이름이 주는 느낌이 묘하다.



이걸 타고 갔다.






모두가 해적선을 타러 가는길.
날씨가 눈이 부시게 좋았지만. 겨울은 겨울.
바람이 장난 아니게 불어댔다.






하지만, 화창한 날시와 함께 경관은 좋더라.
대략 20-30분 이었던것 같은데, 좀 춥더라고 그냥 갑판에서 찬바람을 계속 그냥 맞았다.
 그만큼 풍경이 고요하고 좋았다.






모토하코네항.
옹기종기 하게 이쁘게 잘 짜여져 있다.






도착~!






도착을 하고 보니 배가 고팠다.
그래서 지역주민이 많이 이용한다는.. 가이드북의 안내를 믿고 들어간 가게






이런 덥밥과






요런 메밀 소바를 먹었다.
좀 비린내음이 있었지만, 언제나 그렇듯 맛있더라~ ^^






요기~~! ^^






모토하코네항 근처에 삼나무 숲이 있다고 해서 한번 들려보기로 했다.
숲을 찾아가내서는 길에 있던 조용한 절.
하지만 길을 잘못들어서 한참을 모토하코네에서 헤맸다.
결론은 걍 가자는것.
하지만 동네 구경도 실컫하고, 동네에 있던 신사도 보고-
나른하고 조용한 관광이었다.







고라역으로 돌아오는 것은 버스를 이용했다.
구불거리는 하코네의 길 특성상... 천천히 가시더라~ ^^
정차역과 정차역 사이가 매우 짧아서 놀랐다.
어쨌든 이렇게 버스까지 탔다.






고라역 앞 가게에 묶여 있던 개.
돌돌이를 닮아서 한컷. 사람을 달가워 안하는것도 돌돌이를 닮았더라~ :)






사진찍는걸 귀찮아했지만, 악착같이~~ ^^






그렇게 다시 돌아온 료칸.
늘 이렇게 따듯한 차와 간단한 떡같은게 있었다.






플래쉬를 터트려서 이상하게 나온 사진인데...
두번째 이용한 노천온천.
한쪽 탕이 더 뜨거웠서 왔다 갔다 하는 맛이 있었다.






이번에 이용한 온천에는 이렇게 온돌식 침대가 붙어 있었다.
노천온천을 하고, 여기서 좀 졸다가 다시 온천을 하고,
이걸 무한 반복하다가..
탈진할뻔 했다.
6^^;;;


2008. 6. 18. ⓒ bride100.com 

Posted by bride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