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을 차리고 보니, 봄이 코앞에 와 있네.

지난 여름,
정신없이 운전면허를 턱걸이로 따고
한두달에 두어번씩 연습하는것으로 대체했었는데-
요즘들어 꼬박꼬박 일주일에 세네번씩 출퇴근 및 학교 등하교길을 운전하고 있다.
이왕 배운것 일년정도 열심히하면 몸에 익을 꺼라는 말에,
열심히 열심하고 있는데-
열심히 하는것과 운전의 실전은 전혀 다른것이라,
낑낑거리면서 늘 겨우 겨우 집에 도착한다는 느낌이 크다.

이러나 저러나 이렇게 두어달 운전을 하다보니,
운전중에 라디오에 귀를 기울이게 되고,
음료수도 마시게 되는 여유가 생겼다.

어제 밤늦은 귀가길에 문득 길가를 보니,
볕이 잘 드는 곳은 어느덧 벛꽃아 함박으로 피어났더라.
매주 두번이상은 맨날 지나가는 길이었는데,
어제야 그걸 보다니...
내가 참 여유없이 차를 모는구나 싶기도 하고,
더불어 벌써 봄인가 싶기도 하다.

아, 이렇게 계절이 성큼 성큼 바뀌네-
(지구 온난화랑 상관없이 말이다.) ^^

'Diary > te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취향적 소수자의 정체성  (0) 2008.10.13
flash plater9의 무한 오류.  (0) 2008.04.14
티스토리로 이사 완료  (0) 2008.04.13
정신을 차리고 보니-  (0) 2008.04.02
2008년이네-  (0) 2008.01.04
연휴 결산 - 나는 어디에?  (0) 2007.09.27
마음으로 맞는 휴가 준비  (0) 2007.09.07
Posted by bride100